close

‘유강남 대타 만루포’ LG 역전패 설욕, KT 꺾고 위닝시리즈 [수원 리뷰]

[OSEN=수원, 이후광 기자] LG가 모처럼 터진 시원한 타선을 앞세워 주중 3연전을 위닝시리즈로 장식했다.

LG 트윈스는 8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의 시즌 3차전에서 7-3으로 승리했다.

LG는 전날 패배를 설욕하며 주중 3연전을 위닝시리즈로 장식했다. 시즌 3승 1패. 반면 연승에 실패한 KT는 2승 2패가 됐다.

LG는 홍창기(중견수)-오지환(유격수)-김현수(지명타자)-이형종(우익수)-김민성(3루수)-이천웅(좌익수)-이주형(1루수)-김재성(포수)-정주현(2루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OSEN=수원, 지형준 기자]5회초 무사 만루에서 대타로 나선 LG 유강남이 만루홈런을 날리고 홈을 밟으며 동료선수들과 즐거워하고 있다. /jpnews@osen.co.kr

이에 KT는 조용호(좌익수)-황재균(3루수)-조일로 알몬테(지명타자)-강백호(1루수)-장성우(포수)-박경수(2루수)-배정대(중견수)-송민섭(우익수)-심우준(유격수) 순으로 맞섰다.

전날 1회 1루에서 충돌한 로베르토 라모스(LG)와 유한준(KT)이 모두 선발에서 제외됐다.

LG가 0-0으로 맞선 5회 빅이닝으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선두 김민성이 볼넷, 이천웅이 3루수 실책으로 출루한 뒤 이주형이 사구로 무사 만루를 만들었다.

이후 김재성의 대타로 등장한 유강남이 배제성을 상대로 선제 만루홈런을 쏘아 올렸다. 1B-0S에서 높게 형성된 슬라이더(132km)를 제대로 잡아 당겨 좌측 담장을 넘겼다. 개인 3호 만루홈런이자 2호 대타 만루홈런이었다.

[OSEN=수원, 지형준 기자]5회초 무사 만루에서 대타로 나선 LG 유강남이 만루홈런을 날리고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jpnews@osen.co.kr
LG는 멈추지 않았다. 정주현의 2루타로 만들어진 1사 2루서 오지환이 초구에 적시타를 날렸고, 오지환의 도루, 폭투, 김현수의 볼넷으로 계속된 1사 1, 3루서 이형종이 1타점 2루타로 격차를 벌렸다.

1회 1사 1, 2루, 2회 1사 만루, 3회 2사 1, 2루 등 숱한 기회를 놓친 KT는 5회 황재균의 솔로홈런으로 1점을 만회했다.

그러자 LG가 8회 2사 3루서 정주현의 적시타로 한 점을 더 추가했다.

KT는 마지막 9회말 1사 1루서 대타 김민혁의 1타점 3루타, 조용호의 1타점 중전 적시타를 묶어 추격에 나섰지만, 이미 상대에게 승기가 기운 뒤였다.

LG는 선발 이상영이 2⅔이닝 1피안타 5사사구 2탈삼진 무실점으로 물러난 가운데 김윤식이 4⅓이닝 3피안타(1피홈런) 3탈삼진 무사사구 1실점으로 구원승을 챙겼다. 타선에서는 홍창기, 오지환, 정주현이 2안타, 유강남이 만루홈런으로 활약했다.

KT 선발 배제성은 4⅓이닝 5피안타(1피홈런) 4사사구 1탈삼진 6실점(5자책)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강백호는 2안타로 분전했다.

LG는 9일부터 홈에서 SSG를 상대로 주말 3연전을 치른다. KT는 대구로 내려가 삼성을 만난다. /backlight@osen.co.kr

[OSEN=수원, 지형준 기자]4회초 LG 김윤식이 역투하고 있다. /jpnews@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