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선빈, 4년 40억원에 KIA 잔류 "인정해준 구단에 감사" [오피셜]

[OSEN=광주, 이대선 기자] 김선빈 /sunday@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FA 내야수 김선빈(31)이 KIA에 잔류했다. 

KIA는 14일 김선빈과 계약기간 4년, 계약금 16억원, 연봉 18억원, 옵션 6억원 등 최대 총액 40억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주 내부 FA 내야수 안치홍을 롯데에 빼앗기는 충격을 딛고 김선빈을 잔류시키며 한숨 돌렸다. 지난 2008년 KIA에서 프로 데뷔한 김선빈은 12년 동안 타이거즈에 몸담은 프랜차이즈 스타로 가치를 인정받았다. 

[사진] 김선빈-조계현 단장 /KIA 타이거즈 제공

김선빈은 KBO리그 11시즌 통산 1035경기에 출장, 3240타수 973안타(23홈런) 타율 3할 351타점 502득점 132도루를 기록 중이다. 

계약 후 김선빈은 “KIA 타이거즈에서 선수 생활을 계속 할 수 있어 기쁘고, 인정해주신 구단에 감사하다”며 “팀이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도록 솔선수범하며 제 역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김선빈은 “오랜 시간 끝에 계약에 이른 만큼 올 시즌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다는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운동에만 전념해 올 시즌 팀이 좋은 성적을 내는 데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waw@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