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스웨덴] 최악 경우의 수, 韓 탈락 가능성 치솟았다

[OSEN=김태우 기자] 독일이 패한 것이 우리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예상은 점차 현실화되고 있다. 16강 진출을 위해 사실상 남은 두 판을 모두 이겨야 될 가능성이 커졌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8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예선 F조’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0-1로 졌다. 몇 차례 기회를 살리지 못했고, 결국 후반 19분 VAR 판독에 의한 페널티킥 실점으로 무너졌다.

F조는 일대 혼전에 빠졌다. 당초 디펜딩챔피언인 독일이 3전 전승으로 조 1위를 차지, 무난하게 16강 진출을 확정지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여기에 멕시코, 스웨덴, 한국이 1패씩을 안은 채 물고 물릴 것이라는 예상이었다. 한국으로서도 독일을 상대로 승점을 따기는 쉽지 않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독일이 3전 전승으로 치고 나가주는 것이 그나마 나은 시나리오였다.

하지만 독일이 18일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0-1로 패하며 덜미를 잡혔다. 멕시코와 스웨덴이 나란히 승점 3점을 따낸 가운데 독일도 조 1위는커녕 16강 진출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 만약 한국이 스웨덴을 잡는다면 스웨덴이 절대적으로 불리해질 수 있었으나, 그 반대의 결과가 나온 상황에서 한국이 벼랑에 몰렸다.

아직 한 경기밖에 치르지 않아 구체적인 경우의 수를 따져보기는 쉽지 않다. 다만 일단 가설은 세워볼 수 있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앞서 있는 독일이 스웨덴을 일단 이긴다는 전제라면, 어쨌든 한국은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를 거둬야 한다. 그렇다면 독일, 스웨덴, 한국, 멕시코가 모두 1승1패가 된다.

멕시코전에서 비기면 그 자체로도 확률이 떨어짐은 물론 독일전에서는 반드시 이겨야 한다는 계산이 나와 더 쉽지 않다. 진다면 그냥 탈락이 될 확률이 절대적이다. 한국이 위기에 몰렸다. /skullboy@osen.co.kr

[사진] 니즈니노브고로드(러시아)=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