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기덕 키즈' 전재홍 감독, 찜질방 나체몰카로 기소…혐의 부인

[OSEN=장진리 기자] '김기덕 키즈' 전재홍 감독이 찜질방에서 남성의 나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서울서부지법 형사1부(정은영 부장판사)에 따르면 전재홍 감독은 '찜질방 몰카'로 재판에 넘겨져 판결을 앞두고 있다.

전재홍 감독은 지난 2016년 서울의 한 찜질방 탈의실에서 남성 이용객들의 나체 동영상 10여 건을 촬영한 혐의(성폭력특별처벌법 위반)로 같은 해 9월 기소됐다.

지난 9일 서울서부지법 형사1부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전재홍 감독이 피해자 의사에 반해 수 차례 나체 동영상을 촬영했고, 피해자들에게도 용서받지 못했다"고 벌금 500만원을 구형했다. 피해자들은 전재홍 감독을 용서하지 않았고, 재판부에 강한 처벌을 원한다는 의사를 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전재홍 감독은 휴대전화를 자주 분실해 상시 동영상을 촬영했다고 몰래카메라 혐의를 부인했다. 그러나 검찰은 휴대전화 포렌식 조사에서 전재홍 감독이 나체 영상 10여 건을 저장했다가 지운 흔적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재홍 감독에 대한 선고공판은 오는 21일 오전 10시에 열릴 예정이다.

한편 전재홍 감독은 김기덕 감독이 양성한 김기덕 사단 출신으로 '김기덕 키즈'로 불려왔다. 지난 2008년 영화 '아름답다'로 데뷔, '풍산개'(2011), '살인재능'(2015), '원스텝'(2017) 등을 연출했다. /mari@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③] '황금빛' 서은수 "연기력 논란 반성...댓글 울면서 봤다" 서은수가 드라마 초반 연기력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서은수는 19일 서울 강남구...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