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단독] 수지♥이동욱 측 "사진찍혀 열애 인정? 차라리 공식 연애"

[OSEN=김보라 기자] 걸그룹 출신 연기자 수지(25)와 배우 이동욱(38)이 교제 중이다. 엄밀하게 얘기하면 교제 시작이다. 9일 오전 수지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OSEN에 “이동욱과 막 알아가는 단계”라고 밝혔고 이동욱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한 관계자도 “최근 수지와 막 알아가는 단계”라고 밝혔다. 이로써 연예계 공식 커플이 탄생한 셈이다.

수지와 이동욱의 몇몇 측근들에 따르면 두 사람은 연인이라고 하기엔 아직 2% 부족한 사이다. 둘만 만난 것도 한두 차례에 불과할 것이란 증언이다. 그럼에도 이날 양측 소속사에서 빠르게 인정한 이유는 사진이 찍혔을 것이란 의구심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두 사람의 한 지인은 이날 오전 OSEN에 "(이동욱과 수지가)아직 본격적으로 사귀는 것도 아니어서 둘이 별다른 생각없이 외부에 모습이 드러나는 카페 등에서 한두 차례 만났다. 사진이 찍혔어도 이상하지 않았을 상황이라고 기억하더라"며 "갑자기 열애 보도가 터지자 두 사람이 당황했지만 서로 호감을 갖고 있던 터라 그냥 쿨하게 공식적으로 사귀어보자고 마음을 굳힌 듯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이 같은 드라마나 영화에 출연한 적은 없기 때문에 지인의 소개로 만나게 된 것인지, 아니면 모임을 통해 자연스럽게 서로에게 호감을 느껴 연인으로 발전하게 된 것인지 정확히 알려진 사실은 없다. 선후배 관계로 지내오다 연인이 됐다는 전언만 있을 뿐.

걸그룹 미쓰에이로 데뷔한 수지는 영화 ‘건축학 개론’에서 주연을 맡아 '국민 첫사랑'이라는 수식어를 얻은 것을 계기로 본격적으로 연기에 발을 들였다. 이후 ‘도리화가’ ‘리얼’ 등의 영화에 출연했고 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 ‘함부로 애틋하게’ ‘구가의 서’ ‘빅’ ‘드림하이’에서 이종석, 이승기, 공유, 김수현 등 톱스타들과 연기 호흡을 맞췄다. 아직까지는 스크린보다 안방극장에서 좀 더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드라마 ‘도깨비’를 통해 아시아 스타로 발돋움한 이동욱은 ‘풍선껌’ ‘호텔킹’ ‘여인의 향기’ ‘난폭한 로맨스’ ‘마이걸’ 등 주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에 출연하며 '로코킹'이라는 수식어를 얻었다./purplish@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③] '황금빛' 서은수 "연기력 논란 반성...댓글 울면서 봤다" 서은수가 드라마 초반 연기력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서은수는 19일 서울 강남구...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