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맨유 무리뉴, "산체스 영입, 구단은 최선을 다하고 있다"

[OSEN=이인환 기자] "나는 그들이 최선을 다하고 있기 때문에 성공한다고 믿는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1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터프 무어서 열린 번리와 2017-2018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원정 경기서 1-0으로 승리했다.

3연승을 달린 2위 맨유는 16승 5무 3패(승점 53)를 기록하며 선두 맨체스터 시티(승점 65)와 격차를 유지했다.

맨유는 루카쿠, 마샬, 마타, 린가드, 포그바, 마티치, 발렌시아, 스몰링, 존스, 영, 데 헤아가 선발 출격했다.


진땀승이었다. 맨유는 번리의 밀집수비에 고전하며 전반엔 소득을 올리지 못했다. 후반 9분 마샬이 해결사로 나섰다. 루카쿠의 절묘한 패스를 받은 마샬이 번리의 골네트를 갈랐다.

맨유는 이후 펠라이니, 래쉬포드, 에레라를 차례로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맨유는 1골 차 진땀승을 마무리하며 귀중한 승점 3점을 챙겼다.

맨유의 약점인 2선 자원의 부재가 잘 나타난 경기였다. 맨유와 조세 무리뉴 감독이 겨울 이적 시장에서 알렉시스 산체스(아스날) 영입을 노리는 이유를 알 수 있었다.

무리뉴 감독은 번리전 이후 영국 '인디펜던트'와 가진 경기 인터뷰서 "산체스 영입은 아주 가깝다. 하지만 아직 확신할 수는 없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이어 "나는 우리 구단이 산체스 영입을 위해 모든 것을 하고 있는 것을 안다. 그들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있다. 구단주가 영입일 허락했다. 에드 우드워드 맨유 단장이 열심히 일하고 있다. 나는 그들이 최선을 다하고 있기 때문에 성공한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맨유는 산체스를 영입한다면 2선을 포함해서 최전방 공격수 등 다양한 포지션에서 활용할 방침이다. 무리뉴 감독은 "현재 맨유에는 주전 경쟁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4명의 공격수가 3개의 포지션에서 뛰고 있다. 한 명은 벤치에 앉아 있고,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는 부상으로 고전하고 있다. 맨유는 공격 자원이 더욱 필요하다"고 산체스 영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mcadoo@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이일화 "'응답하라4' 또 하냐고요? 신원호 PD님이…"  배우 이일화가 지난 1994년 개봉한 영화 ‘그리움엔 이유가 없다’(감독 유영진)...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나탈리 포트만이 로만 폴란스키의 구제 청원에 참여한 것에 대해...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새로운 금발 모델과 데이트를 즐기는...

  • [Oh! 차이나]...

    중화권 톱스타 곽부성이 새해 소망으로 아들이 생겼으면 좋겠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