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쇼트트랙 대표팀, 월드컵 3일차 금1-은3 수확(종합)

[OSEN=이인환 기자] 한국 쇼트트랙이 쇼트트랙 월드컵 3일차에서 금 1, 은 3개 메달 사냥에 성공했다..

한국 쇼트트랙은 18일 서울 양천구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17-2018 국제빙상경기 연맹(ISU) 쇼트트랙 4차 월드컵 3일차에서 최민정(성남시청)은 1500m에서 금메달, 500m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심석희(한국체대)는 1500m에서 최민정에 이어 은메달을 손에 넣었다. 남자부에선 고등학생 황대헌(부흥고)이 1,500m에서 2위로 선전했다.

먼저 열린 여자부에서는 여자 쇼트트랙의 양대 간판 최민정(성남시청)과 가 나란히 금-은메달을 따냈다. 김아랑(한국체대)이다른 나라 선수들을 견제하고 최민정과 심석희에게 판을 만들어줬다. 김아랑 이후에는 심석희가 레이스 중반을 이끌었다.


마지막 남은 1바퀴에서 최민정은 전매특허인 바깥쪽에서 치고 나오기로 재빠르게 심석희마저 제치며 선두로 올라서 1위로 골인했다. 선두 최민정은 2분 24초 515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뒤를 이은 심석희는 2분 24초 696로 은메달을 차지했다. 한편 두 선수들을 든든하게 지원한 김아랑이 2분 25초 124초의 기록으로 6위에 자리했다.

500m에서도 막판 스퍼트를 노리던 최민정은 승부수가 마르티나 발체피나(이탈리아)에게 막혀 돌파에 실패했다. 그럼에도 막판 스퍼트로 엘리스 크리스티(영국)에 이어 2위로 들어와 은메달을 손에 넣었다.


남자부도 메달 사냥에 성공했다. 황대헌은 경기 중반부터 치고 나갔다. 하지만 '베테랑' 찰스 해믈린(캐나다)이 노련한 경기 운영에 마지막 바퀴에서 선두를 내줬다. 황대현은 임효준과 함께 공격했지만 간발의 차이로 2위에 머물렀다. 한편 임효준은 세 번째로 골인했으나 경기 도중 접촉으로 실격 처리됐다.

남자부에서는 500m 결승에 아무도 진출하지 못했다.

이어지는 계주 준결승에서 한국은 남녀 모두 조 2위로 막판 뒤집기로 결승에 진출했다. 여자부는 레이스 도중 이유빈이 같은 조 헝가리 선수와 스케이트날이 충돌하는 악재가 이겼으나 기민한 대처로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남자부 역시 황대헌과 임효준(한국체대)을 앞세워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mcadoo@osen.co.kr


[사진] 목동=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