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현대차 첫 서킷용 경주차 'i30 N TCR', 'TCR 유럽 트로피' 첫 출전에 우승

[OSEN=강희수 기자] 현대자동차의 첫 판매용 서킷 경주차 ‘i30 N TCR’이 자동차 경주의 본고장 유럽에서 우승했다.

현대자동차의 서킷용 경주차 ‘i30 N TCR’이 27일부터 29일까지 이탈리아 아드리아 인터내셔널 레이스웨이(Adria International Raceway) 서킷에서 열린 ‘TCR 유럽 트로피’ 대회에 첫 출전해 우승했다고 30일 현대자동차가 알렸다.

‘TCR 유럽 트로피’는 양산차 기반 경주대회인 TCR(Touring Car Race)시리즈 중 유럽지역 대회다.

이번 대회에는 타겟 컴피티션(Target Competition· 시빅 Type R)팀과 WRT 레이싱팀(골프 GTi) 등 유럽에서 성적이 우수한 정상급 16개 팀 20대만 참가한 가운데, ‘i30 N TCR’은 두 번의 결승경기에서 각각 우승(27분 33초)과 준우승(27분 12초)을 차지했다. 이달 초 중국에서 치러진 TCR 인터내셔널 시리즈에서 데뷔전 우승을 한 이후 3주만에 다시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는 총 길이가 2.702km인 ‘아드리아 인터내셔널 레이스웨이’ 서킷을 25분 동안 주행한 후 추가 1바퀴를 더 돌아 약 54km를 주행하는 방식으로 치러졌으며, 참가한 모든 팀들이 30분 안에 경주를 마칠 정도로 경쟁이 매우 치열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데뷔 첫해에 유럽에서 열린 정상급 서킷 경주대회에 우승함으로써 유럽 현지서 현대자동차 경주용차 기술력을 알리는 계기가 됐다”며 “경주용차 기술력은 양산차 개발에도 활용되는 만큼 유럽에서 현대차를 보는 시선이 달라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i30 N TCR’은 i30 N을 기반으로 개발된 서킷 경주용차로, 2.0터보 직분사 엔진을 경주용으로 튜닝해 최고출력이 약 330마력에 달하며 기어를 일렬로 이동해 변속하는 6단 시퀀셜 기어를 채택했다.

또한 서스펜션은 ‘i30 N’의 구조를 기반으로 코일오버 서스펜션으로 개조했으며, 18인치 전용 타이어와 함께 브렘보사의 6피스톤 모노 블록 캘리퍼를 장착한 브레이크 시스템을 장착해 정통 경주용차로서의 성능을 갖췄다.

‘i30 N TCR’ 드라이버는 WTCC, ETCC대회 챔피언 출신의 20년 베테랑 드라이버 ‘가브리엘 타퀴니’(이탈리아)가 맡았다. ‘i30 N TCR’은 양산차 기반 레이싱 대회 중 하나인 ‘TCR(Touring Car Race)’ 대회를 위한 경주차이며, 대회는 인터내셔널 시리즈(International Series), 지역 시리즈(Regional Series), 국가 시리즈(National Series)로 구성 돼 있다. 가장 인기가 높은 리그인 TCR 인터내셔널 시리즈는 연간 총 10회가 개최되는데, 현대차는 9차전 중국대회에 이어 시즌 최종전인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경기(11/17~18)에 참가할 예정이다. /100c@osen.co.kr

[사진] ‘i30 N TCR’이 이탈리아 아드리아 인터내셔널 레이스웨이(Adria International Raceway)에서 열린 ‘TCR 유럽 트로피’ 대회에서 질주하고 있다. 아래 사진은 ‘i30 N TCR’ 드라이버 ‘가브리엘 타퀴니’가 ‘TCR 유럽 트로피’ 대회 결승2에서 우승한 후 환호하는 장면. /현대자동차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②] 오하늬 "제2의 김고은·김태리? 부담되지만 기분 좋다"  (인터뷰①에 이어) 영화 '미옥'(감독 이안규)에 출연한 배우 오하늬의...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