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사람’ 길건 “8년 공백기, 생활고로 길거리 노점상까지”

[OSEN=지민경 기자] 가수 길건이 공백기 동안 생활고로 노점상과 아르바이트를 했다고 밝혔다.

22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 다큐 사람이 좋다’에는 가수 길건이 출연했다.

이효리의 춤 선생님으로 유명한 길건은 지난 2004년 데뷔해 '흔들어봐', '여왕개미' 등 신나는 댄스곡으로 대중들에게 알려졌다. 하지만 소속사와의 갈등으로 8년간 제대로 활동을 할 수 없었다.

그는 “8년이나 쉴 것이라고는 생각 못했다. 힘들었다. 진짜 저는 하루하루 버티듯이 살았던 것 같다. 그렇게 버틴 게 8년이다. 월 말에 내야 할 월세를 내야 되는데 첫 날부터 고민이 시작된다. 길거리 노점상도 했다. 그게 제일 어려웠다. 사람들이 길건 씨 아니세요 물어본다. 떡볶이 분식점 아르바이트 할 때도 그랬다”고 지난 날을 회상했다. /mk3244@osen.co.kr


[사진]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호정 "모델→연기, 다른 세상..할수록 욕심나" ([Oh! 커피 한 잔①]에 이어) ‘4억...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콜드플레이의 크리스 마틴과 다코타 존슨의 핑크빛 열애설이 계속 되고...

  • [Oh!llywood]...

    영화 ‘해리포터’ 시리즈의 주역 배우 다니엘...

  • [Oh! 차이나]...

    중화권 톱스타 주걸륜이 하루 밤 사이에 세 차례의 교통 법규를 위반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