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나바 감독 큰소리, "라이벌에 일본의 강함을 보여주겠다"

[OSEN=이선호 기자] "라이벌에 일본의 강함을 보여주고 싶다".

이나바 아쓰노리 일본대표팀 감독이 한국에게 강한 라이벌 의식을 드러냈다. 이나바 감독은 오는 11월 일본 도쿄돔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유망주 국제대회인 2017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APBC)최종 엔트리 25명을 발표했다. 투수 11명, 포수 4명, 내야수 7명, 외야수 3명이다. 3명의 와일드카드까지 발탁해 우승에 강한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나바 감독은 이날 도쿄의 그랜드 프린스 다카나와호텔에서 열린 2017 APBC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개최국으로 질 수 없다. 아시아의 라이벌에게 일본의 강함을 보여주고 싶다"라고 목소리에 힘을 주었다. 역대로 명승부를 펼친 강력한 라이벌 한국에게 필승의지를 천명했다. 당장은 유망주 대회이지만 오는 2020 도쿄 올림픽까지 치열한 라이벌 경쟁을 예고한 것이다.

아울러 '스포츠닛폰'은 일본대표팀이 진정성의 표시로 정보전에 착수한다고 전했다. 대회 직전 11월 10~12일 대만 타오위안에서 열리는 롯데와 대만 대표의 친선경기에 정보 수집을 위한 담당자를 파견할 예정이라는 것. 이어 한국대표팀 분석을 위해 한국에 파견도 검토중이라고 덧붙였다.


이 신문은 정보전을 두고 이번 대회 승리를 물론 2020년 도쿄 올리픽을 위한 장기적으로 데이터를 축적해 상대를 발가벗기는 작업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일본대표팀이 지상 과제인 올림픽 금메달에 대한 준비를 시작했다고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 /sunn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정소민 "이준과 좋았던 케미, 이민기랑 로맨스 걱정했다" "이준 vs 이민기"정소민이 드라마 파트너 이준과 이민기에 대한...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