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2nd BIFF] "삼둥이 왔어요"…대한·민국·만세, BIFF 최연소 게스트

[OSEN=부산, 장진리 기자] '삼둥이' 대한, 민국, 만세가 부산영화제를 후끈 달궜다.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서는 최연소 게스트로 송일국의 세 아들 '삼둥이' 대한, 민국, 만세가 레드카펫에 등장, 부산 시민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대한, 민국, 만세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바 있다. 방송 하차로 좀처럼 공식 석상에서 볼 수 없었던 대한, 민국, 만세는 부산영화제를 통해 오랜만에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발군의 인기를 과시했다. 특히 삼둥이는 몰라보게 성장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날 '삼둥이' 대한, 민국, 만세는 부산영화제 최연소 게스트라는 영광을 거머쥐었다. '삼둥이' 중 가장 맏형인 대한이는 송일국의 손에 의지하지 않고서도 씩씩하게 레드카펫을 걸었고, 둘째 민국이는 수많은 관객들이 신기한 듯 연신 눈을 반짝이며 레드카펫을 지나갔다. 만세는 레드카펫을 뛰어다니며 큰 자리에서도 기죽지 않는 끼를 과시했다.


한편 대한, 민국, 만세는 부산영화제의 씨네키즈 섹션의 상영작을 관람할 예정이다. 씨네키즈 섹션은 부산국제영화제가 어린이 관객들을 위해 마련한 것으로, 세계 각국의 우수 애니메이션을 상영하고, 자막을 읽기 힘든 어린이들을 위해 자막을 직접 읽어주는 서비스를 마련한 특별한 이벤트다. /mari@osen.co.kr

[사진] 이동해 기자 eastsea@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정소민 "이준과 좋았던 케미, 이민기랑 로맨스 걱정했다" "이준 vs 이민기"정소민이 드라마 파트너 이준과 이민기에 대한...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