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현장] 손예진·윤아 美쳤다..레드카펫 올킬 그 순간 (22nd BIFF)

[OSEN=부산, 김보라 기자] 빼어난 미모와 드레스 자태로 레드카펫을 ‘올킬’한 순간이었다. 오늘(12일)의 레드카펫을 위해 많은 여배우들의 오랜 노력이 있었겠지만 특히나 배우 손예진과 소녀시대 출신 연기자 윤아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12일 오후 부산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시작됐다. 이날 안성기, 김해숙을 필두로 조성하, 박희순, 조진웅, 박성웅, 윤계상, 김래원, 이정진, 최민호(샤이니), 유인영, 고원희, 노정의 등을 포함해 국내외 영화인 200여명이 참석했다.




레드카펫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은 여배우들의 입장. 초청작이 없음에도 영화와 영화제에 대한 애정을 바탕으로 기꺼이 참석한 손예진은 V라인으로 가슴 깊이 파인 민소매 화이트 롱드레스를 입고 나타났다. 앞부분에 화려하게 박힌 보석 장식이 눈길을 모았고, 같은 톤의 이어링으로 포인트를 줬다. 앞머리 없이 이마를 드러낸 상태로 헐렁하게 들어올린 헤어스타일은 단아함을 돋보이게 했다.

그런가하면 개막식의 사회자로 나선 윤아도 자신만의 매력을 살린 드레스 코드로 현장을 찾은 팬들의 환호성을 이끌어냈다. 이보다 더 여성스러울 수 있을까. 얇은 실을 꼬아서 은은하게 속이 비치도록 만든 레이스 소재의 롱 슬리브 화이트 드레스로 길고 마른 몸매를 한껏 자랑했다. 중간중간 박혀 빛을 내는 비즈 장식이 더해지면서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했다./purplish@osen.co.kr

[사진] 민경훈 박준형 이동해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