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현장] 故 김지석, 부산은 여전히 그를 잊지 않았다 (22nd BIFF)

[OSEN=부산, 장진리 기자] 故 김지석 수석 프로그래머가 없는 빈 자리, 그가 남기고 간 고귀한 정신이 부산영화제를 더욱 뜻깊은 자리로 만들었다.

12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진행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서는 지난 5월 칸국제영화제 출장 중 유명을 달리한 故 김지석 수석 프로그래머를 향한 영화인들의 추모와 그리움이 넘쳤다.

故 김지석 수석 프로그래머는 부산영화제 조직의 창립 멤버이자, 산파 같은 존재. 부산영화제가 이 자리에 있기까지 막대한 역할을 했던 그가 지난 5월 칸영화제 출장 도중 돌연 세상을 떠나면서 위기에 봉착한 부산영화제가 더욱 의지할 곳을 잃었다는 평가가 만연했다. 부산영화제는 故 김지석 프로그래머를 기리기 위해 그의 이름을 딴 지석상을 신설했고, 그가 생전 의욕적으로 추진했던 아시아 독립영화의 창구인 '플랫폼 부산' 역시 시작했다.

부산영화제가 출발을 알린 개막식에서부터 故 김지석 프로그래머의 빈 자리는 너무도 컸다. 영화인들은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그의 빈 자리를 아쉬워 하면서, 여전히 큰 그의 빈자리를 되돌아봤다.


개막식에서 한국영화공로상을 수상한 크리스토프 테레히테 베를린국제영화제 포럼 집행위원장은 故 김지석 프로그래머에게 수상의 영광을 바쳤다. 크리스토프 테레히테 위원장은 "이 상을 내게 한국 영화에 대한 비전을 갖게 해 준 故 김지석 수석 프로그래머에게 바친다"고 의미 있는 소감을 밝혔다.

또한 그를 추모하는 뜻깊은 시간 역시 마련됐다. 故 김지석 프로그래머를 추모하는 영상이 상영되고 피아니스트 김선욱의 추모 공연이 이어졌다. 개막식 사회자 장동건과 윤아는 "부산국제영화제가 성장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하셨다. 여기 계신 모든 분들의 마음에, 영화의 바다에 언제까지나 함께 하실 것"이라고 고인을 추모했다.

故 김지석 프로그래머는 떠났지만, 영화를 사랑하고 부산영화제를 사랑했던 그의 숭고한 정신만은 부산에 그대로 살아있었다. 또한 고인을 아끼고 사랑하고 따랐던 전 세계 영화인들 역시 김지석 프로그래머의 이름과 정신을 여전히 잊지 않았다. /mari@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정소민 "이준과 좋았던 케미, 이민기랑 로맨스 걱정했다" "이준 vs 이민기"정소민이 드라마 파트너 이준과 이민기에 대한...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