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2nd BIFF] "국민 여동생 잊어라"…서신애, 부산 달군 파격 드레스

[OSEN=부산, 장진리 기자] 배우 서신애가 '국민 여동생'을 벗어던진 파격적인 드레스 패션으로 시선을 압도했다.

12일 부산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레드카펫에 참석한 서신애는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 파격 노출 드레스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평소 아역배우 이미지가 강했던 서신애는 '국민 여동생'을 단번에 벗을 만큼 여성미 넘치는 파격적인 드레스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가슴 부분이 깊게 파인 순백색 롱 드레스를 입은 서신애는 숨겨둔 볼륨감이 돋보이는 파격 드레스로 성숙한 매력을 과시했다.

어느새 대학생이 된 서신애지만, 여전히 시트콤 '하이킥'의 이미지가 강했던 것이 사실. 그러나 서신애는 부산영화제 레드카펫을 통해 장난꾸러기 아역 이미지를 벗고 성숙한 여배우 이미지를 새롭게 입었다.


한편 오늘(12일) 개막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개막작 '유리정원'(신수원 감독)을 시작으로 21일까지 계속 된다. /mari@osen.co.kr

[사진] 이동해 기자 eastsea@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호정 "모델→연기, 다른 세상..할수록 욕심나" ([Oh! 커피 한 잔①]에 이어) ‘4억...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콜드플레이의 크리스 마틴과 다코타 존슨의 핑크빛 열애설이 계속 되고...

  • [Oh!llywood]...

    영화 ‘해리포터’ 시리즈의 주역 배우 다니엘...

  • [Oh! 차이나]...

    중화권 톱스타 주걸륜이 하루 밤 사이에 세 차례의 교통 법규를 위반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