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준PO3] 'MVP' 노진혁 "아무도 기대 안 했을 텐데…나도 놀라" (일문일답)

[OSEN=창원, 최익래 기자] 새로운 스타의 탄생이었다.

NC는 11일 창원 마산야구장서 열린 롯데와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3차전을 13-6으로 승리했다. 선발투수가 4이닝 2실점(비자책)으로 무너졌지만 타선이 장단 13안타로 폭발했다.

그 중심에는 노진혁이 있었다. 3회 박석민 대신 수비로 투입된 그는 4타수 4안타 2홈런 3타점 4득점으로 펄펄 날았다. 노진혁은 정규시즌 통산 212경기 388타수에서 4홈런에 그쳤다. 그러나 포스트시즌에서는 3타석에서 볼넷 하나를 골라낸 뒤 2타수 2홈런. 단순히 계산했을 때 194배 빠른 페이스다. 그야말로 '가을에 미치는 선수'의 등장인 것.

포스트시즌 4경기서 타율 1.000. 출루율 역시 1.000이다. 3홈런을 때려낸 덕에 OPS는 3.800에 달한다. 3홈런, 4타점, 5득점. 타수가 적은 탓에 큰 의미는 없지만 정규시즌 성적과는 비교가 안 된다. 큰 경기에서 떨지 않는 스타의 탄생.


경기 후 노진혁은 "얼떨떨하지만 기분 좋다"라고 밝혔다. 다음은 일문일답.

- 경기 소감은?

▲ 얼떨떨하다. (박)석민이 형과 교체될 때 나도 놀랐다. 얼떨떨하지만 개인적으로 기분 좋다.

- 경기 투입될 때 심정은?

▲ 수비 보강으로 들어간 것 같다. 타석에서는 대타가 나설 줄 알았다. 타석에 들어서길래 마음을 비웠다. 그러니 좋은 결과가 있었다. 원래 석민이 형이 있었어도 6번에서 (기회가 많이 가는) 핫코너인 것 같다.

- 4개의 안타 중 어떤 게 제일 와닿는가.

▲ 아무래도 첫 타석 홈런이다. 아무도 기대 안 했을 텐데. 여러분들도 놀라셨겠지만 나도 놀랐다.

- 2볼 이후 높은 속구를 노렸나?

▲ 아니다. 송승준 선배가 포크가 좋은 선수다. 하지만 내가 포크볼을 쳐봤자 좋은 타구 안 나올 거라고 생각했다. 그냥 속구만 노리자고 생각했다. 포인트를 앞에 잡는 법을 상무에서 배웠다. 그게 적중한 것 같다.

- 마음을 비우고 했다는데, 상무에서 배운 비법인가?

▲ 나는 상무에서 멘탈적인 부분을 많이 생각했다. 과연 내가 경기에서 어떤 자리, 어떤 식으로 역할할지 생각했다. 어떻게 어울릴지가 고민이었다. 타격을 못한다고 생각하니 잠도 설쳤다. 그러나 부정적인 생각보다 좋은 생각을 하자고만 했다.

- 정규시즌 4홈런인데 포스트시즌 3홈런이다.

▲ 군대 가기 전에는 떨렸다. 하지만 전역 후인 올해는 그다지 안 떨렸다. 정작 수비 때 떨렸다. 상무에서는 주로 유격수로 나섰다.

- 멘탈을 어떻게 잡았나?

▲ 내가 안 좋았을 때 심리 상태를 체크한다. 못 쳤을 때 기분을 따로 책에 메모했다. (그 노하우를 나성범에게 전수한다면?) 얘는 야구를 원체 잘하지 않나. (웃음)

- 이런 경기를 또 할 수 있을까?

▲ 엄청 잘하지는 못해도 기본적인 멘탈을 장착하면 4안타 경기는 할 수 있지 않을까.

/ing@osen.co.kr

[사진] 창원=이동해 기자 eastsea@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정소민 "이준과 좋았던 케미, 이민기랑 로맨스 걱정했다" "이준 vs 이민기"정소민이 드라마 파트너 이준과 이민기에 대한...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