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최파타' 간미연 "걸그룹 보면 누가누가 사이 안 좋은지 다 보여"

[OSEN=김보라 기자] '원조 걸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간미연이 후배 걸그룹들에 대한 생각을 솔직하게 전했다.

간미연은 11일 오후 생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 “베이비복스의 단체 채팅방이 있다. 저희 다섯 명이 시간을 맞춰 다같이 만나긴 어려워서 시간이 맞는 사람들끼리 두세 명씩 만나고 있다”며 “얼마 전에 저는 (심)은진 언니와 해외여행도 다녀왔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간미연은 “요즘 걸그룹들을 보면, 멤버들끼리 누가누가 사이가 안 좋은지 눈에 다 보인다”라며 “근데 계속 앨범을 내고 활동을 지속하는 모습을 보니 대단한 것 같다”고 아이돌의 프로의식을 극찬했다.


그러면서 “저는 베이비 복스 해체 후 고민이 많았다. 이미 사람들에게 얼굴이 다 알려졌는데 어디에 가서 취업을 할 수도 없었다”며 “그래서 해시태그 멤버들에게 (나중을 위해)하나씩 적성을 계발하라고 알려줬다”고 했다./purplish@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