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신태용호가 안되는 2가지, 공격&수비...얻은 것이 없다

[OSEN=이인환 기자] 한국 대표팀은 2가지가 안 된다. 공격과 수비.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1일(한국시간) 새벽 스위스 빌-비엘의 티쏘 아레나서 끝난 모로코와 평가전서 1-3으로 완패했다.

한 마디로 스코어 이상의 완패였다. 결과는 당연히 최악이지만, 내용도 안 좋았다. 한국은 지난 러시아전 2-4 패배에 이어 이 달 펼쳐진 A매치 해외 원정 평가전서 2연속으로 패했다.

대표팀은 전반 10분여 만에 모로코에 연속 실점하며 경기를 보던 팬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너무나도 무기력했다. 모로코는 최종예선서 경기를 뛴 대부분의 주전 선수에게 휴식을 주며 2군 멤버를 가동했다. 2군보다 못한 대표팀의 경기력에 안정환 해설위원이 한국보다 못하는 팀은 보이지 않는다고 우려를 나타냈을 정도다.


이날 대표팀은 2가지의 단점이 나타냈다. 바로 공격과 수비. 한마디로 무엇 하나 되는 것이 없었다. 이번 평가전서 7실점을 한 수비진은 비난 세례를 피하지 못했다. 우즈베키스탄과 최종 예선 이후 신태용 감독은 자신만의 색을 강조하며 평가전서 전술 실험을 시도한다고 예고한 바 있다.


공언한 대로 신태용 감독은 이번 2연전서 '변형 스리백'을 골자로 한 3-4-3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하지만 신태용식 변형 스리백은 미숙한 조직력으로 상대 공격진에 농락당하기만 했다. 결국 신태용 감독은 모로코전 전반 28분 대거 교체를 통해 포백으로 전환하면서 전술 실패를 자인했다.

전술뿐만 아니라 선수들도 문제였다. 신인 선수는 그렇다 쳐도 베테랑들도 좋지 않은 모습만 보였다. 변형 스리백의 핵심인 ‘포어 리베로’ 역을 맡은 장현수도 좋지 않았다. 평가전 내내 패스와 대인 마크 실수로 대들보 역할을 해내지 못했다. ‘

전 주장 김영권 기용 방식도 이해가 가지 않았다. 신태용 감독에게는 자신이 선호하는 선수를 원하는 방식으로 기용할 권한이 있다. 하지만 왼쪽 윙백으로 김영권을 기용한 것은 실책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 왼발잡이인 김영권은 익숙하지 않은 자리에서 헤맸다. 다른 수비수들의 참사 수준의 경기력을 부채질했다.

수비에 가려졌지만 공격 역시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한국은 모로코전서 전반 25분까지 제대로 슈팅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포백 전환 이후 나아지긴 했어도 결정력의 빈곤을 제대로 보여줬다. 한국은 원샷원킬의 모로코와 달리 결정적인 찬스를 마무리하지 못하며 극과 극을 보여줬다.


신태용호는 이번 평가전 2경기에서 3골을 넣었지만 결코 만족스럽지 않았다. 선제 득점이 아닌 대량 실점 이후 만회골에 그치고 있다. 모로코전에서 테스트를 진행한 김보경과 남태희 모두 기대 이하였다. 손흥민이 오랜만에 골 맛을 봤지만, 페널티킥이었다. 한국 축구의 에이스는 대표팀 경기서 1년여간 필드골을 넣지 못하고 있다.

신태용호는 이번 평가전서 최소한의 개선점도 보이지 않았다. 신태용 감독 부임 전과 후 전혀 변한 것이 없었다. 이번 평가전 명단에는 K리거들이 제외된 상태다. 신태용 감독은 해외파 위주로 평가전에 임했지만 공격도 수비도 아무것도 성과를 내지 못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이 8개월여 앞으로 다가왔다. 대표팀에게 남은 시간은 절대 많지 않다. 몇 차례 기회도 없고 경비도 많이 드는 A매치를 마치 연습경기 치르듯하며 실험에 그칠 것이 아니라 성과로 연결해야 되는 시점이다. /mcadoo@osen.co.kr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정소민 "이준과 좋았던 케미, 이민기랑 로맨스 걱정했다" "이준 vs 이민기"정소민이 드라마 파트너 이준과 이민기에 대한...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