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현대글로비스, 협력사 상생 강화 방안 발표…500억 원 기금 조성 운용

[OSEN=강희수 기자] 글로벌 종합물류유통기업 현대글로비스가 중소 물류 협력사와 종사자를 위한 상생협력을 위해 뭉칫돈을 내놓는다.

현대글로비스는 21일 물류업계 동반성장을 위해 완성차·철강·부품 운송 및 포장·하역 서비스 등 국내 물류사업 유관 협력사와 종사자를 직접 지원하는 것을 골자로 한 총 500억 원 규모의 상생협력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 같은 발표는 이날 열린 '상생협력 협약식'에서 이뤄졌다.

현대글로비스는 21일 오후 서울 역삼동 본사에서 김경배 대표이사를 비롯해 물류 협력사 대표, 위수탁 화물차 운전자 및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상생협력 협약식을 열었다. 이날 협약식에서 현대글로비스는 오는 2020년까지 총 500억 원 규모의 상생협력 기금을 조성하고, 이를 적극 활용해 국내 물류업계에 상생문화 확산 및 정착에 앞장서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물류업계 종사자 안전 및 복지 지원(230억 원), 상생협력 펀드 운영(200억 원), 협력사 환경 개선 및 컨설팅 지원(70억 원) 등 3대 상생협력 운영 전략을 추진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이 같은 상생협력 운영 전략을 토대로 화물차 운전자 및 중소 협력사 종사자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고, 이를 통해 협력사의 본질적인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실행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 2013년 국내 물류 대기업 최초로 중소 물류사와 종사자를 위해 20억 원 전액을 출연, 비영리 법인 ‘물류산업진흥재단’을 설립하고 후원해 온 현대글로비스는 이번 상생협력 방안을 발표하며 중소 물류사 지원을 한층 더 강화할 방침이다.

김경배 현대글로비스 대표는 "우리나라 경제를 뒷받침하는 물류산업이 더욱 발전하기 위해서는 협력사는 물론 종사자와의 관계가 중요하다”며 “신뢰를 바탕으로 다양한 협력 프로그램을 추진해 상생협력의 문화를 이끌어 가겠다”고 말했다. /100c@osen.co.kr

[사진] 김경배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왼쪽)와 협력사 대표자로 나선 황민웅 하나TPS 대표이사가 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현대글로비스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정소민 "이준과 좋았던 케미, 이민기랑 로맨스 걱정했다" "이준 vs 이민기"정소민이 드라마 파트너 이준과 이민기에 대한...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