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롤챔스 결승] 롱주 신예 3총사의 말말말, 비디디 "롤드컵서 페이커 재대결 원해"

[OSEN=잠실학생체, 이인환 기자] 롱주 게이밍의 대 반전에는 신예 3총사가 있었다.

롱주는 26일 오후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서머 스플릿 SK텔레콤과 결승전서 3-1 완승을 거뒀다. 롱주는 1,2세트 상대를 압도한 이후 3세트에서는 SK텔레콤에게 일격을 맞았다. 하지만 4세트서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승리하며, 첫 우승에 성공했다.

롤챔스 무대에 데뷔한 지 5년만에 올린 감격의 첫 우승이었다. 우승 상금 1억원과 함께 오는 9월 23일부터 중국에서 열리는 'LOL 월드챔피언십(이하 롤드컵)' 출전권까지 확보했다.

롱주의 강동훈 감독은 우승 비결 중 하나로 '신구조화'를 선택했다. '베테랑' 프릴라 듀오 뿐만 아니라 신예 3총사('칸' 김동하, '커즈' 문우찬, '비디디' 곽보성)가 결승전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프레이' 김종인과 '고릴라' 강범현 역시 신예 선수 3인방이 '미라클' 우승의 원동력이 됐다고 인정했다.


첫 우승을 기록한 신예 3총사는 이구동성으로 기뻐했다. 결승전 MVP는 김동하는 "두말할 것없이 너무 좋다. 다음 시즌 다다음 시즌도 우승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곽보성은 "우승해서 롤드컵도 직행할 수 있어서 기쁘다. 개인적으로 경기력이 살짝 아쉬웠다고 느꼈다. 노력해서 롤드컵때는 좋은 모습 보이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첫 LCK 데뷔 시즌서 우승한 문우찬은 "처음 시작한 곳에 우승해서 기쁘다. 좋은 선수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우찬은 "데뷔 시즌이다 보니 팀게임을 잘 몰라서 걱정이 많았다. 경험이 많은 ‘프릴라’ 형들이랑 잘하는 탑 미드 선수들과 해서 우승할 수 있었다. 이번 우승을 계기로 더 빠른 위치까지 오를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동하는 결승전서 탱커 대신 잭스와 제이스로 팀의 우승을 이끌었다. 김동하는 “롤드컵 경험해본 형들이랑 코치님이 많이 조언해주셨다. 간다면 잘하도록 하겠다. 탱커도 열심히 해서 잘하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로열 로더인 문우찬은 "나는 로열로더가 뭔지도 몰랐다. 그냥 최고의 팀원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우승할 수 있었다. 너무 많은 사람들에게 감사해야만 한다”고 겸손함을 보였다.

이날 곽보성은 '페이커' 이상혁과 맞대결했다. 그는 "큰 무대다 보니 경기 들어가서 긴장하지 않는 것을 목표로 했다. 그래도 패기있게 하자고 생각했다"며 "원래 상대가 잘한다고 느끼는 선수였기 때문에 경기 전 압박감이 컸다. 막상 경기장 내에서는 압박감이 덜했다"고 설명했다. 곽보성은 "롤드컵에 잘하는 해외 미드라이너가 많다. 특히 이상혁과 다시 한 번 맞붙고 싶다"고 목표를 잡았다. /mcadoo@osen.co.kr

[사진] 잠실학생체 = 박재만 기자 /pjmp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