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롤챔스 결승] MVP '칸' 김동하, "내가 너무 잘한다"

[OSEN=잠실학생체, 이인환 기자] 넘치는 자신감. 그에 맞는 실력. '칸' 김동하가 결승전을 지배했다.

롱주는 26일 오후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서머 스플릿 SK텔레콤과 결승전서 3-1 완승을 거뒀다. 롱주는 1,2세트 상대를 압도한 이후 3세트에서는 SK텔레콤에게 일격을 맞았다. 하지만 4세트서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승리하며, 첫 우승에 성공했다.

롤챔스 무대에 데뷔한 지 5년만에 올린 감격의 첫 우승이었다. 우승 상금 1억원과 함께 오는 9월 23일부터 중국에서 열리는 'LOL 월드챔피언십(이하 롤드컵)' 출전권까지 확보했다.

이날 결승전 MVP는 '칸' 김동하였다. 김동하는 이날 압도적인 개인기로 SK텔레콤을 찍어눌렀다. 특히 롱주가 흔들리는 순간마다, 솔로킬을 따내며 결승전 불패 신화 SK텔레콤을 무너트렸다. 롱주의 김정수 코치도 "지금 탑라인은 탱커 메타다. 하지만 (김)동하가 워낙 잘하기 때문에 캐리형 챔피언을 하게 했다. 동하가 기대 이상으로 잘해줘서 우승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실제로 결승전서 김동하는 게임 내내 신출귀몰하는 활약을 보였다. 1세트 잭스를 고른 김동하는 '페이커' 이상혁의 르블랑을 홀로 잡아냈다. 이 솔로킬 한 방으로 SK텔레콤은 완벽히 추격 의지가 꺾였다. SK텔레콤은 2세트 밴픽에서 잭스를 금지하며 김동하를 견제했다.

김동하는 이를 비웃듯 2세트 제이스로 다시 한 번 상대를 무너트렸다. 김동하는 제이스로 초반부터 상대를 거칠게 압박했다. 쉔을 고른 '운타라' 박의진이 버텼으나, 김동하의 공격은 집요했다. 팽팽한 순간. 김동하는 박의진을 홀로 잡아내며 승리를 가져왔다.

SK텔레콤은 호락호락하지는 않았다. SK텔레콤은 3세트 '후니' 허승훈을 앞세워 김동하를 공략했다. SK텔레콤은 잭스, 제이스를 모두 밴하며 김동하를 묶었다. 아군 정글이 말리자 김동하 역시 무기력했다. 카밀을 고른 김동하는 허승훈의 나르에게 솔로킬을 내주며 아쉬움을 남겼다. 이 솔로킬이 오히려 김동하의 '탑솔 본능'을 각성시켰다.

4세트 밴픽 단계서 SK텔레콤은 김동하의 제이스를 풀어줬다. 김동하는 다시 제이스를 골랐다. 4세트 김동하의 제이스는 2세트보다 더욱 날카롭고 파괴적이었다. 김동하는 경기 초반부터 끝날 때까지 거세게 허승훈을 괴롭혔다. 특히 허승훈에게 그대로 솔로킬을 돌려주며 제대로 한 방을 먹였다사.

김동하는 우승 후 인터뷰서 "SK텔레콤이 연승을 거두고 올라와서 걱정이 많았다. 막상 붙어보니 내가 너무 잘해서 손쉬웠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mcadoo@osen.co.kr

[사진] 잠실학생체=고용준 기자 /scrapp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임윤아 "'왕사' 새드엔딩? '원산 커플' 팬들엔 서운할 수도" '왕은 사랑한다'의 배우 임윤아가 드라마의 엔딩과 러브라인에 대한 해석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