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美중계진, “낯선 류현진, 날카로움 떨어져”

[OSEN=김태우 기자] 류현진(30·LA 다저스)이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타선 지원도 받지 못했지만 기본적으로 자신의 최고 모습이 나오지 않았다.

류현진은 13일(이하 한국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샌디에이고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7피안타(1피홈런) 2볼넷 5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종전 3.53에 3.63으로 올랐고 5회까지 1점에 머문 타선도 야속했다. 결국 시즌 5승은 다음 기회로 미뤘다.

올 시즌 자신의 시즌 최다 투구수인 108개를 기록하며 분전했으나 마음에 들 만한 투구 내용은 아니었다. 패스트볼 구속이 떨어졌고, 이를 실감한 류현진과 야스마니 그랜달 배터리는 적극적인 승부를 하지 못했다. 바깥쪽, 변화구 위주의 투구로 투구수가 늘어났고, 카운트 승부를 유리하게 가져가지 못한 상황에서 장타를 허용했다.

지난 2경기에서 쾌조의 피칭을 보였기에 더 그랬다. 류현진은 7월 31일 샌프란시스코전, 7일 뉴욕 메츠전에서 연달아 7이닝 무실점 역투를 펼친 바 있다. 당시와 비교하면 제구력, 구속, 커브를 제외한 변화구의 위력 등이 모두 떨어졌다는 게 현지 중계진의 평가했다.


이날 라디오 중계를 맡은 KLAC는 “3이닝을 던지면서 62개의 공을 던졌다는 점은 생각할 필요가 있다. (4회) 샤신에게 적시타를 맞을 때처럼 공이 너무 높았다”라면서 “커브가 이날 좋은 모습을 보이며 주무기가 되고 있지만, 지난 2경기에서는 커맨드가 아주 좋았는데 오늘은 그런 모습이 나오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KLAC는 5회 마이어스에게 맞은 홈런에 대해 “낯선 류현진의 모습이다. 바깥쪽 코너였는데 마이어스가 잘 쳤다. 다만 지난 2경기에 비하면 날카로움이 떨어졌다”고 평가했다. /skullboy@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정민 "'최고의 한방' 헐레와 나, 닮아서 참 좋았어요" 배우 이정민이 ‘최고의 한방’ 속 헐레에 남다른 애정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