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만한 가성비는 없다, 기아차 '스토닉' 1895만원...복합연비 17.0 km/ℓ

[OSEN=강희수 기자] "이만한 가성비는 없다." 다른 하나를 버리더라도 확실한 하나를 잡은 기아자동차 새 소형 SUV '스토닉'이 공식 출시 됐다. 기아자동차(주)는 13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 비스타홀에서 스토닉 출시 행사를 갖고 ‘역대급 가성비 차’임을 크게 강조했다. 세련 된 디자인에 타협할 수 없는 안전장치를 갖추고도 가격은 1,895만원부터 시작한다.

가격을 강조한 만큼 스토닉은 철저하게 20~30세대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져 있다. 뛰어난 경제성과 안전성, 그리고 민첩한 주행감과 젊고 개성있는 디자인을 갖췄다고 기아자동차 관계자들은 입을 모았다. ‘2030 젊은 세대의 라이프스타일에 꼭 맞춘 도심형 콤팩트 SUV’가 기아자동차가 말하는 스토틱의 정의였다.

국내 디젤 SUV에서는 찾아 볼 수 없는 1,800만 원대의 가격 가격 책정도 그렇고, 17.0km/ℓ에 달하는 복합연비도 실용성을 중시하는 세대에 딱 맞아 떨어진다. 소형 SUV이기에 할 수 있는 앙증맞은 디자인도 젊은이들이 개성을 표현하기에 안성맞춤이다. 이 같은 개발전략은 그대로 소비자들의 반응으로 연결 됐다. 지난달 27일부터 실시한 스토닉 사전계약자들의 연령대를 분석해 보니 20대부터 30대까지가 약 57%를 차지한다고 기아차는 밝혔다.

스토닉은 1.6 디젤 단일 모델로 출시되며 총 3개 트림(디럭스, 트렌디, 프레스티지)으로 운영 되는데 디럭스가 1,895만원, 트렌디가 2,075만원, 프레스티지가 2,265만원이다. (※전 트림 7단 DCT 기본적용)


스토닉(STONIC)이라는 차명은 재빠르다는 뜻의 스피디(SPEEDY)와 으뜸음을 뜻하는 토닉(TONIC)의 합성어로 ‘날렵한 이미지의 소형SUV 리더’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1,895만 원짜리 기본 트림인 디럭스는 1.6 E-VGT 디젤엔진, 7단 DCT, 앞좌석 어드밴스드 에어백 & 전복감지 커튼 에어백, 토크 벡터링 시스템 등이 포함된 차량 자세 제어 시스템 플러스(VSM+), 개별 타이어 공기압 경보시스템, 후방 주차보조 시스템, D컷 가죽 스티어링 휠 & 변속기 노브, 크루즈 컨트롤, 오토라이트 컨트롤, 블루투스 핸즈프리 등을 기본 적용했다.

편의성과 스타일이 강조된 트렌디 트림은 버튼시동 스마트키, 히티드 스티어링휠, 17인치 타이어&럭셔리 알로이 휠,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 스마트 코너링 램프가 포함된 LED DRL, LED 리어콤비네이션 램프, 2열 충전용 USB 단자 등이 추가 된다.

프레스티지는 후측방 충돌 경고 & 후방 교차 충돌 경고, 후방카메라, 자동 요금징수 시스템(하이패스 룸미러), 스마트 내비게이션, 풀오토 에어컨, 알로이 페달 등이 장착 된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 전방 충돌 경고 기술이 포함된 첨단 주행안전 패키지 ‘드라이브 와이즈’는 전 트림에서 선택 사양으로 취할 수 있다.

스토닉에 탑재된 7단 DCT는 자동과 수동의 장점을 합친 첨단 변속기로, 두 개의 클러치 기구가 번갈아 가며 변속하는 방식이다. 수동변속기 수준의 우수한 연비와 스포티한 주행이 가능하다.

1.6 E-VGT 디젤엔진은 최고출력 110마력(ps), 최대토크 30.6kgf·m의 동력 성능을 확보하고 도심위주 주행을 고려해 2,000RPM 내 실용 영역에서의 성능을 강화, 실사용 구간에서 더욱 시원한 가속감과 향상된 주행성능을 제공한다. /100c@osen.co.kr

[사진] 기아자동차 소형 SUV 스토닉.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정민 "'최고의 한방' 헐레와 나, 닮아서 참 좋았어요" 배우 이정민이 ‘최고의 한방’ 속 헐레에 남다른 애정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