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유구다언] 심판 조롱이 폭행보다 더 중요한 KBL

[OSEN=우충원 기자] 대단한 결정이다. 선수들의 부상보다 KBL의 체면이 더 중요했다.

KBL은 지난 17일 재정위원회를 개최해 지난 10일 서울 삼성-서울 SK 경기, 14일 서울 삼성-고양 오리온의 경기 중 발생한 사안에 대해 심의했다.

지난 14일 경기서 5반칙 퇴장을 당하며 부적절한 손동작을 취한 헤인즈(오리온)에게 200만 원의 제재금을 부과했다. 헤인즈는 벤치로 퇴장하며 돈을 세는 손동작을 했고, 이 행위가 중계 화면에 포착되며 농구 팬들에게 오해를 불러 일으킬 수 있는 부적절한 행동을 한 바 있다.

또한 10일 삼성-SK의 경기에서 비신사적인 행위(파울)를 한 라틀리프(삼성)와 문태영(삼성)에게 각각 제재금 150만 원을 부과했다.

재미있는 결과다. 선수가 다치거나 일촉즉발의 사고가 벌어질 가능성이 높은 상황보다는 KBL은 자신들의 심판에게 예의를 갖추지 않았다고 더 큰 징계를 내렸다.

물론 불손한 행동으로 징계를 받은 이들은 많았다. 과거 트로이 길렌워터가 대표적인 예다. 이미 길렌워터는 헤인즈처럼 돈을 세는 행동을 해 징계를 받았다. 그리고 그는 코트에 물병을 집어 던졌고, 방송 카메라에 수건을 던졌다는 이유로 1400만 원의 벌금이 부과됐다.


또 데이본 제퍼슨은 애국가를 제창하는 동안 예의를 갖추지 않았다는 이유로 징계를 받았다. 제퍼슨의 행동도 좋지 않았지만, 그 전부터 심판진과 KBL은 거친 행동을 일삼는 제퍼슨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갖지 않았다.

특히 이들이 보인 행동은 심판판정에 대한 불만이었다. 당연한 결과다. 단순히 심판진에 대한 불만이 아니라 애매한 판정이 이어지면서 불신이 깊어졌다. 그 상황에 대해 KBL은 큰 벌을 내린다. 상대 선수에 대한 폭력이 이뤄져도 심판진은 개의치 않는 상황이다.

벌금의 규모도 마찬가지다. 200만 원과 150만 원은 액수에서 큰 차이는 없다. 다만 문제는 사안의 중요성이다. 심판진을 향해 불손한 행동을 하면 벌금이 크고, 상대가 부상 당할 수도 있는 거친 플레이에 대해서는 벌금이 적다.

심지어 손가락으로 최준용(SK)의 머리를 밀치는 마치 총을 쏘는 듯한 행동을 한 라틀리프는 국내 선수 전체를 무시하는 행위라고 볼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재정위원회 결과는 심각하지 않았다.

그리고 선수의 거친 플레이에 대해서도 오락가락이다. 상대 선수를 몰래 밀었다가 걸린 경우에는 벌금과 사과를 요구했지만 속공 상황에서 자신의 앞을 달려간 선수를 팔로 밀어낸 에릭 와이즈(KCC)에게는 파울로 끝났다. 상대 선수가 코트 밖으로 완전히 튀어나갈 정도로 힘있게 밀었고 부상 위험까지 컸지만 심판진은 큰 의미를 두지 않았다.


따라서 경기 전반적인 부분에 대한 불만이 생긴 선수는 벌금을 줄이기 위해 상대 선수를 가격하면 된다. 반면 심판에 대한 리스펙트를 보이지 않는다면 벌금은 커진다. 물론 모든 것이 이번 재정위원회 결과에 대입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형평성이 어긋나 여지를 남겼다. 체면치레만 하다가는 KBL의 인기회복은 어불성설이다. / 10bird@osen.co.kr

[사진] KBL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정소민 "이준과 좋았던 케미, 이민기랑 로맨스 걱정했다" "이준 vs 이민기"정소민이 드라마 파트너 이준과 이민기에 대한...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