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5월 한화와 계약?’ 신재영 “처음 듣는 이야기, 진짜면 좋겠네요” [오!쎈 이슈]

[OSEN=길준영 기자] 경기도 독립야구연맹리그 시흥 울브스에서 뛰고 있는 신재영(31)이 최근 불거진 한화 계약 루머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신재영은 2016년 30경기(168⅔이닝) 15승 7패 평균자책점 3.90으로 활약하며 신인상을 수상했던 유망주다. 키움의 역대 두 번째 신인왕이 되면서 팬들의 큰 기대를 받았다. 하지만 이후에는 기대만큼 성장을 하지 못했고 지난 시즌에는 7경기(5이닝) 평균자책점 12.60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결국 신재영은 시즌 종료 후 재계약 불가 통보를 받았다.

올해 독립구단 입단을 결심한 신재영은 독립리그에서 다시 공을 던지며 새로운 팀을 찾고 있는 상황이다. 그런데 최근 한 야구 커뮤니티에서 신재영이 한화 이글스와 5월중에 계약을 한다는 게시물이 올라오면서 한화 영입 루머가 돌기 시작했다. 해당 게시글에는 “신재영이 애견미용학원을 다녔는데 한화와 입단이 확정되면서 학원을 그만뒀다”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OSEN=고척, 곽영래 기자] 신재영이 역투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그렇지만 한화는 신재영 영입설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신재영 역시 전화통화에서 “그런 게시물이 있다고 보내줘서 봤는데 없는 이야기다. 한화와 이야기가 오간게 없어서 어떻게 이런 말이 나왔는지 모르겠다”며 부인했다.

신재영은 “독립리그에 들어가기 전에 애견카페 같은 것을 운영해보려고 준비를 했는데 아무 지식 없이 하는 것보다는 관련 일을 배우는게 좋을 것 같아서 잠시 학원에 다닌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나머지 뒷이야기는 어떻게 나온건지 모르겠다. 5월에 계약을 한다는데 나도 처음 들었다”라고 설명했다.

자신과 관련된 루머를 접한 신재영은 “이 이야기가 진짜라면 나도 정말 좋겠다. 그런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 오히려 나에게는 상처가 될 수도 있는 이야기”라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KBO리그 복귀를 위해 독립리그에서 공을 던지고 있는 신재영은 “첫 등판에서는 준비없이 올라가서 조금 힘들었다. 그래도 두 번째 등판부터는 공이 많이 좋아졌다. 5이닝을 소화하는 데도 문제가 없었다. 다음에는 좋은 소식을 들려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라며 프로무대 복귀를 향한 각오를 다졌다. /fpdlsl72556@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