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000년생 첫 PS 승리 투수' 송명기 "처음이라 더 좋고 영광" [오!쎈 KS4]

[OSEN=고척, 조형래 기자] NC 다이노스의 영건 송명기(20)가 최고의 역투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송명기는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두산 베어스와의 한국시리즈 4차전에 선발등판해 5이닝 2피안타 4탈삼진 2볼넷 무실점 호투로 승리를 따냈다. NC는 송명기의 호투에 힘입어 3-0으로 승리하고 시리즈 전적 2승 2패 균형을 맞췄다.

“오늘 경기에서 이겨서 정말 기쁘다”고 말한 송명기는 “평소보다 더 긴장감 있는 경기였다. 그래도 몸 상태가 많이 올라와서 자신있게 던졌다”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OSEN=고척, 지형준 기자]5회말 NC 송명기가 역투하고 있다. /jpnews@osen.co.kr

송명기는 정규시즌 두산전 피안타율이 0.355에 달했다. 하지만 이날 경기에서는 김재호에게만 2안타를 허용했고 나머지 타자들은 모두 무안타로 꽁꽁 묶었다. 두산전 약점을 극복한 송명기는 “그 전에 경기를 했을 때 경험과 생각들을 조합해서 잘 던졌다. 볼배합은 (양)의지 선배를 믿고 던졌다”고 이날 호투의 비결을 밝혔다.

2000년대생 선수 중 처음으로 포스트시즌 승리투수가 된 송명기는 "처음이라서 더 기분이 좋은 것 같고 영광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동욱 감독은 "송명기가 20살 선수가 아니라 베테랑급 투구 내용을 선보였다. 송명기가 연패를 항상 끊어줬다고 했는데 한국시리즈에서도 연패를 끊어줬다. 5이닝 동안 완벽하게 던졌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아래는 송명기와의 일문일답.

- 오늘 경기 총평은?

▲ 오늘 이겨서 너무 기쁘다. 앞으로 계속 경기를 할 수 있다는 것이 좋다.

- 더 던지고 싶지는 않았는지?

▲ 더 던지고 싶었는데 다음 경기를 준비하라고 하셨다.

- 포스트시즌 무대가 부담스럽지는 않았나?

▲ 평소보다 더 긴장감 있는 경기였다. 그래도 몸 상태가 많이 올라와서 자신있게 던졌다. 후회없이 공을 던지고 싶었다.

- 양의지가 조언해준 것이 있는지?

▲ 자신있게 던지라고 하셨다.

- 두산전 피안타율이 높았는데?

▲ 그 전에 경기를 했을 때 경험과 생각들을 조합해서 잘 던졌다. 볼배합은 (양)의지 선배를 믿고 던졌다

- 5회 위기 상황은?

▲ 막아야된다는 생각만 들었던 것 같다.

- 스스로 오늘 투구에 점수를 매긴다면?

▲ 점수를 줄 수 없을 것 같다.

- 2000년대 출생 첫 포스트시즌 승리투수다.

▲ 처음이라서 더 기분이 좋은 것 같다. 영광스럽다.

- 한국시리즈 무대에 서 본 소감은?

▲ 꿈꿔왔던 무대여서 마운드에 선다는 것 자체가 좋았다.

/jh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