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에이스가 끊었다' 다저스, 11연패 탈출...매직넘버 '8'

[OSEN=샌프란시스코(미 캘리포니아주) 한용섭 기자] 드디어 승리했다. 11연패에서 멈췄다. LA 다저스가 에이스의 호투로 힘겹게 승리, 11연패를 탈출했다.

LA 다저스는 1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AT&T 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와의 원정 경기에서 5-3으로 승리했다.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는 이날 선발로 나와 6이닝 동안 8피안타를 맞았으나 6탈삼진 2실점(1자책)으로 17승을 달성했다. 마무리 캘리 젠슨이 8회 2사 1루에서 등판, 9회 1사 만루를 극복하며 세이브에 성공했다.

이날 다저스는 승리(93승52패)하고, 서부지구 2위 애리조나가 패배(83승62패)하면서 지구 우승 매직넘버를 '8'로 줄였다.


선취점은 SF 몫이었다. 3회 선두타자 켈비 톰린슨이 2볼에서 던진 92마일 패스트볼이 한가운데로 들어오자, 딱 소리와 함께 좌측 펜스를 넘겼다. 톰린슨의 시즌 첫 홈런.

그러자 다저스는 4회 선두타자 체이스 어틀리가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 홈런으로 응수했다. 그리곤 상대 수비의 잇따른 실수를 틈타 역전에 성공했다.

커쇼가 친 타구를 좌익수 오스틴 슬래터가 따라가서는 낙구 지점을 지나쳐 글러브를 뻗었다. 겨드랑이 사이로 떨어져(수비수에 스치지도 않았기에) 2루타로 기록됐다. 크리스 테일러가 친 타구는 유격수 정면 땅볼, 3루로 뛰는 커쇼를 잡으려는 유격수 톰린슨이 3루 송구가 외야로 크게 벗어나 세이프됐다. 야수 선택으로 무사 1,3루.

코리 시거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2-1 역전시켰다. 이후 2사 1,2루에서 야시엘 푸이그가 좌중간 펜스를 직격하는 2타점 2루타로 4-1로 달아났다.


SF는 6회 헌터 펜스와 버스터 포지가 연속 안타로 출루, 1사 후 오스틴 슬래터의 빗맞은 타구를 3루수 저스틴 터너가 잡아 1루로 던진 것이 조금 비껴나 세이프됐다. 송구 실책. 1사 만루에서 올랜도 칼릭스테가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2점째를 뽑았다. 4-2 추격. 톰린슨이 볼넷을 골라 2사 만루가 됐으나, 대타 팀 페데로위츠가 커쇼의 공에 삼진으로 돌아섰다.

SF는 7회 커쇼가 내려간 뒤 불펜 상대로 1점을 따라갔다. 디나르드 스팬의 우선상 2루타와 패닉의 우전 안타로 무사 1,3루. 펜스의 2루수 땅볼로 한 점을 만회해 3-4로 한 점 차로 따라붙었다.

다저스는 8회 테일러가 1루수 내야 안타로 출루했고, 1사 후 시거의 중견수 키를 넘기는 2루타로 5-3으로 다시 달아났다.

잰슨은 9회 1사 만루 위기에 처했으나 리드를 지켜냈다. 1사 후 우전 안타와 2루수 내야안타, 투수 앞 내야 안타로 만루에 처했다. 글러브에 맞고 튕기고, 빗맞은 타구로 운이 없었다. 포지를 삼진, 헌들리를 마지막 아웃으로 잡아냈다.

/orange@osen.co.kr [사진] 샌프란시스코(미 캘리포니아주)=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임윤아 "'왕사' 새드엔딩? '원산 커플' 팬들엔 서운할 수도" '왕은 사랑한다'의 배우 임윤아가 드라마의 엔딩과 러브라인에 대한 해석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