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현수 9회 대타 동점타' PHI, 연장 15회 끝내기승(종합)

[OSEN=이상학 기자] 김현수가 9회 대타로 극적인 동점 적시타를 터뜨렸다. 필라델피아 필리스는 연장 15회 승부에서 끝내기로 이겼다.

필라델피아는 1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벌어진 2017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 홈경기에서 연장 15회 끝내기로 9-8 승리를 거뒀다.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최하위 필라델피아는 최근 2연패를 끊고 55승79패가 됐다. 3연패를 당한 마이애미는 68승76패로 와일드카드 싸움에서 멀어졌다.

마이애미 좌완 선발 딜론 피터스를 맞아 선발에서 빠진 김현수는 9회말 1사 만루 찬스에서 대타로 들어섰다. 투수 아담 모건의 대타로 기회를 얻은 김현수는 우완 투수 카일 바라클로를 상대했다. 볼카운트 2-1에서 4구째 한가운데 몰린 94.2마일 포심 패스트볼을 놓치지 않고 잡아당겼다.

타구는 1~2루 사이 빠지는 우전 안타가 됐고, 3루 주자 닉 윌리엄스가 여유 있게 홈에 들어오며 동점 득점을 올렸다. 뒤따라오던 2루 주자 세자르 에르난데스도 3루를 지나 홈에 들어와 끝내기 안타가 된 듯했다. 마이애미 선수들은 끝내기 승리를 확신, 그라운드로 달려들어 김현수의 유니폼을 벗기며 승리 세리머니를 했다.


그러나 마이애미 돈 매팅리 감독이 비디오 판독 챌린지를 요청했고, 원심 세이프에서 최종 아웃으로 판정 번복됐다. 마이애미 포수 J.T. 리얼무토의 미트가 주자 에르난데스를 먼저 태그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도 아쉽게 끝내기 안타가 무산된 김현수는 민망함을 뒤로 한 채 유니폼을 고쳐 입고 1루 주자로 다시 나섰다.

그러나 필라델피아는 계속된 2사 1,3루 끝내기 찬스에서 오두벨 에레라가 헛스윙 삼진을 당했고, 승부는 7-7 동점에서 연장전으로 넘어갔다.김현수는 10회초 투수 헥터 네리스로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김현수의 시즌 타율은 2할3푼4리에서 2할3푼8리(206타수 49안타)로 올랐고, 시즌 타점은 14타점으로 늘렸다.

필라델피아는 연장 10회초 1점을 먼저 내줬지만, 10회말 리스 호스킨스의 동점 솔로 홈런이 터지며 승부를 이어갔다. 결국 연장 15회말 승부를 끝냈다. 2사 1루에서 닉 윌리엄스가 좌측 2루타를 쳤고, 1루 주자 애런 알테르가 홈까지 들어와 끝내기 득점을 올렸다. 9-8 필라델피아의 극적인 승리였다. /waw@osen.co.kr


[사진] 닉 윌리엄스(아래)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